::: 중소기업신문 :::
오뚜기의 일감몰아주기 사익편취 규제 해소 노력이 함 회장의 개인회사인 오뚜기라면 앞에서 맥을 못추고 있다. 오뚜기라면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과의 '호프타임'에서 "(오뚜기는) 새 정부의 경제정책에 아주 잘 맞는 모델기업“이라는 대통령의 칭찬을 받은 뒤에도 아랑곳없이 높은 내부거래로 성장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일감 규제 강화는 문 대통령의 공약사항으로 오뚜기의 역주행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동안 경제개혁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이 오뚜기 등 중견기업 일감몰아주기에 대해 비판하고 정부가 자산규모 5조원 이하 중견기업으로 일감몰아주기 감시를 강화하면서 오뚜기도 일감 논란 해소 노력을 기울여왔다. 오뚜기의 일감몰아주기 회사로 지목된 풍림피앤피·상미식품을 지난해 9월 흡수합병하고 일부 회사의 함 회장 일가 지분도 인수했다. 일감을 줘 성장시킨 함 회장의 회사 지분을 다시 오뚜기 회사 돈으로 샀다는 점에서 평가가 다 좋지는 않지만 일감 논란 해소 차원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 문제는 일감 대표기업인 오뚜기라면은 “일감몰아주기 해소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는 회사 측 입장 말고는 특별히 알려진 것이 없다는 점이다. 간간히 근거없는 합병설만이 나돌뿐이다. 함 회장의 오뚜기라면 지분율은 32.18%, 오뚜기는 27.65%다. 사실상 함 회장의 개인회사다. 특수관계자와의 내부거래율은 100%에 육박한다. 해마다 실시되는 현금배당도 함 회장에게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바이오솔루션 '강세'…티맥스소프트↑
네이처리퍼블릭 '강세'…메디키네틱스↓
다이노나 '강세'…네이처리퍼블릭↓
‘기술 냉전’으로 번지는 미·중 전쟁
미, 첨단기술 훔쳐가 경제 패권 차지하려는 중국 야심 용납 못해…정치적 혈맹인 미국과 경제적 의존도 높은 중국에 낀 한국 고민
오뚜기 함영준 회장 왜 일감몰아주기 놓지 않나
오뚜기라면 내부거래율 100%…‘족벌기업’ 경영 여전
함 회장은 거액 배당 챙기며 함박 웃지만 주주들은 ‘씁쓸’
태광그룹이 ‘총수일가 일감몰아주기’로 고발되면서 비슷한 처지의 오뚜기 역시 도마에 올랐다. 오뚜기는 이른바 ‘갓뚜기’ 착한기업으로 불리고 있...
세계 경기 먹구름에 금값 급등
미국 금리인하 가능성더 금값 상승 부채질
“연말까지 온스당 1450달러를 넘어설 것”
미ㆍ중 무역갈등 여파로 세계 경기에 먹구름이 일면서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값이 뛰고 있다. 일반 투자자들은 물론 각국 중앙은행들이 금...
태광그룹 19개 계열사 일감몰아주기로 검찰 고발
이호진 회장 한마디에 와인·김치 고가 매
‘제왕적 재벌 문화’ 민낯 고스란히 드러내
간암 병보석 중에 술·담배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7년여만에 구치소로 되돌아간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이번엔 일감몰아주기 부당이익...
5G시대 개막으로 ‘단통법’ 논란 재점화
보조금 줄여 이동통신사들 실적 좋아져
스마트폰 더 비싸지고 통신료도 올라
5G시대 개막이후 이동통신사간 보조금경쟁이 재발하면서 이른바 단통법(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에 대한 논란이 재점화...
스토리체인, KFF 우수 스타트업 선정
블록체인 개발사인 스토리체인이 한국미래포럼(KFF) 스타트업 피칭쇼에서 우수 스타
경남은행, 동반성장 파트너기업에 '삼녹'
BNK경남은행은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도모해나갈 ‘파트너기업’에 삼녹을 신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경남
'디스커버리4·레인지로버 스포츠·재규...
공연관람·에어컨 소비자 상담 증가세
미용·성형 진료비 선납 소비자 피해 ...
티켓 재판매 사이트 '비아고고' 주의...
영유아 가정용고데기 화상 사고 끊이질...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