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서울시교육청의 숭의초등학교 폭행 사건 특별감사는 교육계까지 만연된 사회지도층의 오만과 갑질 실태를 여지없이 드러내 충격을 준다. 교장과 담임 등은 재벌 회장 손자편에서 사실을 철저히 왜곡하며 '축소‧은폐'에 급급했다. 심지어 학교 측은 감사 결과를 인정하지 못하겠다는 태도다. 재벌가 3세인 가해학생 부모는 사과 한마디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사건에 대한 특별 감사에서 학교 측이 가해자로 지목된 박세창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장의 아들을 자치위원회 심의 대상에서 누락 하고, 생활지도 권고대상에서도 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에 교장 등 관련자들의 중징계 처분을 학교법인에 요구했다. 하지만 학교 측은 감사 결과에 반발하고 있다. 숭의초등학교는 “교육청이 사건을 은폐·축소했다는 의혹만 나열하고 근거는 제시하지 못했다"며 감사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드러난 혐의에 대해서는 고의가 아니라 실수였다고 주장했다. 피해학생 측이 박 사장의 아들을 가해자로 지목하는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한 교감은 그 내용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한다고 했다. 진술서 분실에 대해 과실은 인정했지만 "공식적인 조사 문건이 아니었다"는 다소 궁색한 변명을 내놨다. 현재로선 학교 측이 교육청의 징계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공산이 크다. 현재 사립학교법 아래선 학교법인이 교육청의 징계 요구를 따르지 않더라도 재정지원금 삭감 등 외에 특별하게 강제할 방법이 없다. 이에따라 이번 사건을 검찰에서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수사에서 이 학교가 재벌가의 눈치를 보면서 ‘금수저 봐주기’라는 특별대우를 했다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나면 그에 상응하는 엄벌로 다스려야 한다. ‘야구방망이’까지 등장, 조폭 폭력사건을 연상케하는 이번 사건을 대하는 당사자들의 태도는 사뭇 다르다. 배우 윤손하씨는 아들과 함게 피해자 부모를 찾아가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초기 부실한 대응으로 비판을 받기는 했지만 곧바로 스스로의 잘못을 인정하고 고개를 숙인 태도는 공인으로써 합당한 태도다. 반면 박세창 사장 일가의 사과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그렇다고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공식 반박도 없다. ‘금수저의 갑질’로까지 파장이 커지고 있지만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어떠한 공식입장도 내놓치 않고 있는 것이다. 당장에 소낙비는 피해가자는 계산일수도 있겠지만 부친 박삼구 회장의 경영실패로 공중분해됐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혈세를 밑천으로 부활했다는 점에서 박 사장 일가의 ‘모르쇠’는 국민정서에 부합하기 힘들다. 국민은 박 회장이 되찾으려 동분서주 했던 기업들이 하나같이 국민 혈세로 되살아난 기업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금호산업의 경우 1조원의 공적자금이 투입됐지만 그가 우선매수권을 통해 금호산업을 되찾아간 금액은 7200억원대에 그쳤다. 더욱이 박 회장이 이렇게 부활시킨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언젠가 그의 외아들인 박 사장에게 세습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미 그룹내 주요 요직을 차지하면서 ‘미래 회장님’으로서의 면모를 강화하고 있다.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먼 훗날 이번 사건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박 사장 아들 역시 박 사장의 뒤를 잇게 될 공산이 크다. 박 사장 일가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한 도의적 사과 한마디 정도는 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우리 사회는 밥상머리 교육이 제대로 안된 몇몇 재벌가 2~3세의 갑질 사태를 경험하면서 그 폐해가 얼마나 큰 지를 적나라하게 체감해왔다. 자기돈 거의 들이지 않고 막대한 부를 세습받아 권력을 제멋대로 휘두르며 국민 위에 군림하려는 재벌가의 특권의식 개선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숭의초등학교 #박삼구 #박세창 #윤손하
바이오솔루션 '강세'…티맥스소프트↑
네이처리퍼블릭 '강세'…메디키네틱스↓
다이노나 '강세'…네이처리퍼블릭↓
엔씨소프트 리니지M, '확률형 아이템' 불만 고조
확률형 아이템 사행성 논란에 국민연금 투자도 ‘입방아’
인기게임 엔씨소프트 리니지M에 대한 사행성 논란이 불붙고 있다. 복권처럼 뽑기 형태의 ‘확률형 아이템’에 수십, 수백만원을 썼지만 원하...
뉴욕 땅값 왜 안 떨어지나(상)
맨해튼은 도시 확장 안 되는 섬⋯고층화 필수지만 재건축 속도 늦어
대부분의 건물 재건축 못하는 ‘역사보존물’⋯수요공급 불일치도 한몫
하반기 정유·석유화학·반도체 ‘맑음’
유통 자동차 조선 ‘흐림’⋯항공 해운 건설 철강 중립
올해 하반기 정유와 석유화학,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업무 현황은 좋지만 유통과 호텔, 자동차, 조선업 전망은 상대적으로 어두울 전망이다
현대차 노사, 임단협 교섭 재개…
수익만 쫓는 시중은행…고객 편의는
KEB하나은행, '디지털 스타스'
코스닥 '대표선수' 상위 10종목
현대·기아차, 500억원 규모 2
주성엔지니어링, 대한민국 코스닥대상 수상
코스닥협회는 22일 '제9회 대한민국 코스닥대상' 시상식에서 주성엔지니어링이 대상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에스에프에이 등 환위험관리 우수기업 선정
에스에프에이와 피에스엠이 환위험관리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한국거래소는 8일 여의도 사옥에서 에스에
유해물질 검출 수영복 등 48개 제품...
인조손톱서 유해물질 기준치 40배 검...
카셰어링 예약취소 등 불공정거래 약관...
헬스장 '환불관련' 소비자 피해 매년...
'시계 품질·수리' 소비자 민원 급증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태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