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오뚜기의 일감몰아주기 사익편취 규제 해소 노력이 함 회장의 개인회사인 오뚜기라면 앞에서 맥을 못추고 있다. 오뚜기라면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과의 '호프타임'에서 "(오뚜기는) 새 정부의 경제정책에 아주 잘 맞는 모델기업“이라는 대통령의 칭찬을 받은 뒤에도 아랑곳없이 높은 내부거래로 성장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일감 규제 강화는 문 대통령의 공약사항으로 오뚜기의 역주행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동안 경제개혁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이 오뚜기 등 중견기업 일감몰아주기에 대해 비판하고 정부가 자산규모 5조원 이하 중견기업으로 일감몰아주기 감시를 강화하면서 오뚜기도 일감 논란 해소 노력을 기울여왔다. 오뚜기의 일감몰아주기 회사로 지목된 풍림피앤피·상미식품을 지난해 9월 흡수합병하고 일부 회사의 함 회장 일가 지분도 인수했다. 일감을 줘 성장시킨 함 회장의 회사 지분을 다시 오뚜기 회사 돈으로 샀다는 점에서 평가가 다 좋지는 않지만 일감 논란 해소 차원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 문제는 일감 대표기업인 오뚜기라면은 “일감몰아주기 해소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는 회사 측 입장 말고는 특별히 알려진 것이 없다는 점이다. 간간히 근거없는 합병설만이 나돌뿐이다. 함 회장의 오뚜기라면 지분율은 32.18%, 오뚜기는 27.65%다. 사실상 함 회장의 개인회사다. 특수관계자와의 내부거래율은 100%에 육박한다. 해마다 실시되는 현금배당도 함 회장에게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바이오솔루션 '강세'…티맥스소프트↑
네이처리퍼블릭 '강세'…메디키네틱스↓
다이노나 '강세'…네이처리퍼블릭↓
이제라도 ‘5·18정신’을 바로 알자
입으로만 ‘통합과 갈등 치유’를 떠들게 아니라, 민주 인권 평화 수호하기 위한 정신 훼손 말아야
V50, 쓰러져 가던 LG모바일 부활 이끌까
모바일 존폐기로에서 V50 부활 희망의 신호탄 쏴
LG전자 첫 5G폰인 V50 씽큐의 초반 흥행 돌풍이 심상찮다. 출시 8일 만에 V50 씽큐는 전작 대비 4배의 판매고를 올렸다. 출시 초반 LTE 전환...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 분양이 임박하면서 대구 전체가 들썩이고 있다.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 받아 시세 상승 기대감이 큰데다 4차순환도로(대구순환고속도로)와 조야~동명 광역도로 등 교통호재에 더불어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표로 개교를 준비 중인 대구지역 첫 국제고까지 품고 있어 교육 특구로 발전 가능성까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도남지구가 대구 지역 내 실질적 마지막 택지 투자 기회라는 인식이 빠르게 퍼지면서 실수요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전언이다.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 단지는 도남지구 C1, C2, C3, C4 블록에 들어서며, 지상 최고 25층 전용면적 72~99㎡ 총 2,418가구 규모다. 전용면적별로는 △72㎡ 444가구 △84㎡ 1,534가구 △99㎡ 440가구다.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은 계획도시라는 점이 강력한 투자 포인트로 꼽힌다. 대규모 택지를 조성해 진행하는 계획도시는 개발 초기부터 치밀한 계획 아래 우수한 주거환경을 공급한다. 특히 대구지역은 지난 2009년 이후 신규 택지지정이 없어 사실상 도남지구가 대구지역의 마지막 택지지구로 꼽힌다. 그만큼 희소성이 크다.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은 공공택지지구로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다. 명품 아파트를 인근 지역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분석이다. 부동산업계의 한 관계자는 “고분양가 논란이 뜨거운 대구에서 분양가상한제 단지는 분양 후 시세 상승 탄력이 클 수밖에 없다”며 “입주 후에는 주변 시세를 반영하게 되므로 초기 진입 여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경남은행, 동반성장 파트너기업에 '삼녹'
BNK경남은행은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도모해나갈 ‘파트너기업’에 삼녹을 신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경남
4월 자랑스런 중기인, 풍림무약 이정석 대표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는 '4월의 자랑스러운 중소기업인'으로 의약품 제조업체인 풍림무약(주) 이정석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나들이 철 맞아 공연·여행 소비자상...
또 '라돈침구·매트' 발견돼…근절 못...
인터넷교육 6개월 이상 계약시 소비자...
'다카타 에어백' 재규어 등 35개 ...
공기청정기·에어컨 소비자 상담 급증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