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산업
     
현대제철서 또 사망사고…안전불감증으로 '죽음의 제철소'
노동당 "고용부 부실한 관리감독도 원인…현대제철 강력처벌해야"
2015년 04월 07일 (화) 10:38:26 김경호 기자 webmaster@smedaily.co.kr
   
▲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출처 : 현대제철)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현대제철 공장에서 또다시 사망사고가 발생하면서 '죽음의 제철소'라는 악명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4년간 현대제철에서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정규직 및 사내하청노동자는 10명이 넘는다. 잇딴 인명사고는 그만큼 이 회사의 안전불감증이 심각한것 아니냐는 의심을 부르고 있다.

이에따라 '밀크스틸'로 통하며 현대차그룹 숙원이었던 일관제철소 건설을 주도하는 등 현대제철 성장 밑거름이 됐다는 평가를 받아온 우유철 부회장이 어떤 해법을 내놓을 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7일 인천 중부경찰서 및 중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인천 동구 현대제철 인천공장 쇳물 주입장에서 작업하던 정규직 직원 이 모(43)씨가 2미터 아래 쇳물 분배기에 추락해 사망했다. 이 씨가 추락한 쇳물은 섭씨 1500~2000도의 고열로, 시신은 거의 수습하지 못한 채 재로 변한 시신의 일부만 수습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공장의 폐쇄회로 CCTV를 확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고용노동부측도 현대제철의 허술한 안전조치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두고 조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제철에서 노동자의 사망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2년 9월 철구조물 해체작업 중 구조물이 붕괴하면서 업체 직원 1명이 사망했고, 2013년에는 제강공장 전기로 보수 중 5명이 질식사하는 등 총 10명이 사망했다. 지난해에도 협력업체 직원 2명이 작업 도중 숨졌고 지난 1월에는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하청업체 직원 이모(62)씨가 레미콘 차량에 치여 숨졌다.

노동당 인천시당은 지난 6일 이번 사고와 관련 논평을 내고 "현대제철 인천공장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는 추락과 전도 위험이 상존하고 있음에도 현장에 어떠한 안전조치도 없었던것이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면서 "현대제철은 '노동자들의 무덤'으로 불려온 악명 높은 중대 산업재해 사업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2년 이후 현재까지 정규직 및 사내하청노동자 등 18명의 노동자가 허술한 안전관리로 작업 도중 잇달아 사망해 사회적 지탄과 공분을 사왔다"며 "지난 2013년 고용노동부가 현대제철에 대한 특별감독을 실시하긴 했으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 적발에 따른 벌금과 과태료를 물리는 것이 대책의 전부였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고는 현대제철의 안전불감증뿐만이 아니라 솜방망이에 그친 고용노동부의 부실한 관리감독의 합작품이라는 것이다.

인천시당은 "다시는 이와 같은 비극적인 다시 산재사망사고가 일어나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안전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현대제철에 책임을 묻는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대제철은 산업재해를 은폐하는 것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지난해 11월 고용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현대제철 당진공장은 2011∼2013년 모두 20건의 산업재해를 보고하지 않고 은폐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기업중 1위에 해당한다. 안전의식이 그만큼 심각하게 결여됐다는 비난이 나오는 대목이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제철은 몸집불리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현대제철은 현대하이스코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지만, 양사의 합병이 현실화되면 포스코 중심의 국내 철강업계 판도가 바뀔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