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정보통신
     
다음카카오,카카오톡서 뉴스등 콘텐츠 유통시킬 듯
콘텐츠 검색시장서 엄청난 '파괴력' 예상…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토픽'도 종료
2015년 06월 23일 (화) 08:54:02 이어진 기자 bluebloodmh@gmail.com

   

[중소기업신문=이어진 기자] 다음카카오가 개인 맞춤형 콘텐츠 추천 서비스 ‘카카오토픽’도 서비스를 종료키로 했다.

하지만 다음카카오는  카카오톡 내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모바일 콘텐츠 허브 ‘채널’ 서비스 사전 체험단을 모집하는 등 뉴스를 비롯한 각종 콘텐츠를 유통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경우 뉴스를 비롯한 콘텐츠 검색시장에서 카카오톡이 엄청난 영향력을 몰고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네이버의 뉴스 검색시장 독점력이 크게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다음카카오에 따르면 회사 측은 8월31일자로 개인 맞춤형 콘텐츠 추천 서비스인 카카오토픽 서비스를 종료키로 결정했다.

다음카카오 측은 “모바일 뉴스 콘텐츠를 공급하는 플랫폼이라는 측면에서 다음 모바일과 서비스 영역이 겹친다고 판단, 카카오토픽 서비스를 접고 선택과 집중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토픽은 뉴스와 패션/뷰티, 유머, 여행 등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를 사용자에게 추천해주고 지인끼리 공유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언론사, 잡지사 뿐 아니라 유명 블로거, 커뮤니티 등과 제휴를 맺고 콘텐츠를 공급해왔다.

다음과 합병하기 전 카카오 시절인 지난해 9월 콘텐츠 추천 서비스로 야심차게 선보였고, 다음과 합병한 이후 모바일과 포털을 연계, 시너지 효과를 노렸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음카카오가 올해 종료한 서비스는 다음클라우드, 키즈짱, 마이피플, 카카오픽 등 유선과 무선을 가리지 않고 다방면에 걸쳐있다. 불필요한 서비스를 종료하고 모바일에서 사용자의 니즈에 맞는 서비스만 남겨둔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특히 콘텐츠 분야에서는 오히려 서비스를 늘리는 형국이다. 최근 다음카카오는 모바일 소셜 영상 서비스 카카오TV를 선보이는 한편 카카오톡 내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모바일 콘텐츠 허브 ‘채널’ 서비스 사전 체험단을 모집하고 있다. 카카오톡 플랫폼을 사실 상 전국민이 이용하는 만큼 이에 집중, 콘텐츠를 유통시키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24, 10층(여의도동, 전경련회관)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