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사회 > 서울/경기
     
한국자유총연맹 선관위, 행자부 '관건 선거' 의혹 제기
회장 연임 규정, 직무대리 임명 등 놓고도 잇따라 충돌
2016년 02월 18일 (목) 17:51:30 김두윤 기자 one@smedaily.co.kr
   
▲ 임상규 한국자유총연맹 선거관리위원장(가운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정자치부의 '관건선거'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중소기업신문=김두윤 기자] 오는 25일로 다가온 보수단체 한국자유총연맹 16대 중앙회장 선출 선거를 앞두고 관건선거 의혹이 일고 있다.

임상규 한국자유총연맹 선거관리위원장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정자치부가 회장 선거에 깊이 개입함으로써 불법선거를 조장한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 위원장은 “행자부의 한 공무원은 선관위 회의 내용을 탐지해 김경재 후보에게 전달했고, 이는 선거 중립의 의무를 위반한 것은 물론 중대한 범죄행위로 이에 대한 녹취록 증거가 있으며 필요시 사법기관에도 제시할 것”이라면서 “행자부 장관에게 해당 공무원 색출과 처벌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아무런 답변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행자부가 임명한 새로운 회장 직무대리는 선거를 불과 10여일 앞두고 합법적으로 구성된 현재의 선관위를 해촉하고 규정에도 없는 방식으로 새 선관위를 구성하겠다는 공문을 보냈다"며 “자신들이 지원하는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불법을 서슴없이 저지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자유총연맹 중앙회장 선거는 연임에 도전한 허준영 현 회장에 김경재 후보가 맞서고 있다. 선거전이 과열되면서 회장 연임규정과 직무대리 임명, 후보자의 연설 동영상 홈페이지 게재 등을 놓고 자유총연맹 선관위와 행자부가 계속 충돌을 빚고 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1954년 개최됐던 아시아민족 반공연맹대회를 계기로 창설된 반공단체로 대표적 보수단체로 평가된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두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