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산업 | 소비자고발
     
'에어백 불량' SM6 등 37종 1만8000대 리콜
2017년 04월 07일 (금) 09:10:15 김경호 기자 ekfqkfka@daum.net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총 37개 차종 1만8000여대가 리콜된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SM6 차량의 커튼에어백은 인플레이터 제조불량으로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인플레이터는 자동차 충돌시 에어백을 팽창시키기 위해 가스를 발생시키는 장치다. 이번 리콜 대상은 2016년 9월20일∼30일, 같은 해 10월20일∼11월2일 생산된 SM6 4300대이다. 12일부터 무상수리가 가능하다.

BMW코리아가 판매한 X6 xDrive30d 등 16개 차종 승용차와 S1000 RR 등 3개 차종 오토바이 총 4145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판매한 폭스바겐 파사트 CC B6 등 8개 차종 승용차 총 3732대도 리콜된다.

X6 xDrive30d 등 BMW코리아 차량 중 4115대는 전방 프로펠러 샤프트 결함이 문제가 됐다. 프로펠러 샤프트는 변속기로부터 구동축에 동력을 전달하는 축을 뜻하는데, 일부 부품이 부식으로 파손돼 가속이 제대로 안 될 가능성이 드러났다.

BMW코리아 차량 중 나머지 승용차 26대는 에어백 인플레이터 제조불량, 오토바이 4대는 후륜 완충장치와 차체를 연결하는 부품 결함으로 리콜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파사트 CC B6와 아우디 A3 2.0 TFSI 등 1863대는 급제동 시 바퀴가 잠기지 않도록 방지해주는 브레이크 장치인 ABS 전기기판 제작 불량이 문제 됐고, 파사트 세단 B6 등 1869대는 에어백이 터질 때 과도한 압력으로 금속파편이 생겨 운전자와 승객을 다치게 할 우려가 지적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판매한 XC90 등 3개 차종 승용차 745대는 커튼에어백 고정용 볼트 재질 불량으로, 한국닛산에서 판매한 무라노 하이브리드 승용자동차 177대는 어린이보호용 좌석이 완전히 고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리콜된다.

특히 국토부는 무라노 승용차의 경우 어린이보호용 좌석부착장치를 3곳에 설치해야 함에도 2곳만 설치해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했다며 한국닛산에 과징금 부과하기로 했다.

이밖에 포르쉐코리아가 판매한 718박스터 등 4개 차종 승용차 80대는 전면 창유리 접착부위 제조 불량으로, 911 등 10대는 조수석의 사이드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리콜된다.

혼다코리아가 판매한 SCR110α 오토바이 4992대는 충전장치(ACG) 연결부위 불량으로 주행 중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할 수 있어 리콜대상에 올랐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6월 서울 아파트 분양물량 1만8
'좌초위기' 은행 성과연봉제…노사
새정부 출범에도 부동산값 ‘고공행
적자에 방문객도 ‘뚝’…온라인쇼핑
구형 휴대전화 이용자 80%, 요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태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