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금융
     
'불명예 낙마' 최흥식…금감원-하나금융 갈등 커지나
최 원장, 채용비리 연루 의혹 4일 만에 전격 사의
'김정태 3연임' 앞두고 금감원-하나금융 관계 악화될 듯
2018년 03월 12일 (월) 17:01:10 이지하 기자 happyjh@smedaily.co.kr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최고경영자(CEO) 연임 및 채용비리 문제로 하나금융지주와 줄곧 대립각을 세워 온 최 원장이 과거 하나금융에 몸담았던 시절 채용청탁 의혹으로 발목을 잡히게 된 것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금융당국과 하나금융의 '껄끄러운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으로 보여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의 3연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1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 원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지 사흘 만이다. 금감원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여서 청와대가 사표를 수리하면 최 원장의 사임이 확정된다.

최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채용해달라고 인사 담당자에게 추천한 의혹이 드러나면서 채용비리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대해 최 원장은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 채용과정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최 원장의 사의 표명은 금감원은 물론 업계에서도 예상하지 못한 것이다. 금감원은 이날 오전 최 원장이 연루된 채용비리 의혹을 규명할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고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사실 규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금감원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이메일을 통해 "특별검사단 조사 결과 본인이 책임질 사안이 있으면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이 하나금융 사장 시절 지인 자녀의 하나은행 채용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터진 것을 두고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금융당국과 하나금융 간의 악연이 반복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11월 하나금융의 차기 회장 선출을 앞둔 시점에 최 원장은 지주사 CEO 연임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 구성에 대해 날 선 비판을 내놓으면서 당국의 칼끝이 김정태 회장을 향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특히 금감원이 올해 1월 하나금융 회추위에 차기 회장 후보 선임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구두와 서면으로 요청했지만, 회추위는 이를 무시하고 일정을 강행했다. 회추위는 지난달 김 회장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결정했고, 이를 두고 최 원장은 "(하나금융 회추위) 사람들이 (당국의) 권위를 인정 안 하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금감원은 총 13건의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과 특별관리 지원자를 분류한 VIP 리스트 등을 확인해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하나은행이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명문대 출신 지원자에게 임의로 점수를 올려줬다는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포화를 맞았다.

이번 최 원장의 하나은행 채용 논란도 지난해 말부터 이어져 온 금융당국과 하나금융 간 갈등의 연장선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일각에서는 이번 최 원장의 하나은행 채용 관여 의혹을 하나금융이나 하나은행 내부자가 아니면 알기 어렵다는 점을 들어 하나금융 내부에서 흘러나온 것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최 원장이 관련 의혹에 대한 검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자진 사퇴라는 초강수를 두면서 금감원의 공세가 커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오는 23일 김 회장의 연임안을 의결하는 주총을 앞둔 하나금융의 부담도 그 만큼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지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명절 연휴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
휘발유·경유값 급등세…연중 최고치
광주 남구, '침수피해' 소상공인
추석연휴 귀성·귀경길 사고 막는
"사회 초년생 男 주식·펀드 선호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태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