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생활유통/소비자 | 소비자고발
     
콜라 등 가공식품 10개중 7개 가격 '껑충'
2018년 06월 11일 (월) 14:44:42 박진호 기자 pjh099@smedaily.co.kr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가격이 뛰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5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가격조사 품목 조정 등의 이유로 분석에서 제외한 4개를 뺀 26개 품목 가운데 17개(65.4%)의 가격이 지난 1년 새 오르고 7개(26.9%)는 내렸으며 2개(7.7%)는 같았다.

지난해 5월과 비교했을 때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콜라로 9.0% 상승했다. 이어 즉석밥(8.4%), 어묵(7.1%), 설탕(6.8%) 순으로 가격 상승 폭이 컸다. 반대로 냉동만두는 10.7%나 내렸으며 된장(-7.0%), 햄(-2.6%), 맛살(-1.2%) 등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치캔과 생수는 지난해와 가격이 같았다.

소비자원은 "즉석밥, 시리얼, 국수, 밀가루, 라면 등 곡물 가공품 가격이 주로 상승했으며, 햄, 소시지, 치즈 등 낙농·축산가공품은 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5월 가공식품 판매가격을 전달과 비교했을 때는 맛살, 냉동만두 등의 가격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달보다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맛살(1.6%), 냉동만두(1.4%), 햄(1.1%) 등 11개였고, 하락한 품목은 된장(-3.4%), 수프(-2.2%), 콜라(-1.9%) 등 14개였다. 밀가루, 라면 등 5개 품목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유통업태별로는 대형마트에서 이런 가공식품을 사는 것이 백화점보다 11.4%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총 구매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천466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9천99원), 기업형 슈퍼마켓(SSM)(12만4천223원), 백화점(13만1천493원) 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1.4%, SSM보다 6.2%, 전통시장보다 2.2% 각각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카카오 ‘O2O’ 잘못된 선택이었
위기의 프랜차이즈, 폐업율 늘고
DGB대구은행 괴롭히는 'CEO
추락하는 경제성장률…한은 전망치
우리은행,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업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태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