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작년 500대 기업 중 45개 자리 변동
2018년 06월 13일 (수) 08:04:00 김경호 기자 ekfqkfka@daum.net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45개가 교체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을 기준으로 500대 기업을 선정한 결과 45곳(9.0%)이 신규 진입 혹은 탈락하며 변동이 생겼다. 업종별로는 유통이 7곳, IT·전기전자가 6곳 늘어난 반면 식음료는 9곳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진입한 기업 가운데서는 현대케미칼이 161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현대중공업에서 분할된 현대건설기계(260위)와 현대일렉트릭(321위)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에 397위였던 STX를 비롯해 한화큐셀, 일진, 한국IBM, 하림 등은 지난해 500대 기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오리온홀딩스와 롯데지주, 매일홀딩스, 크라운홀딩스 등 식음료 업체와 SK디스커버리, BGF, 경동인베스트 등은 지주사 전환으로 빠졌다.

지난해 500대 기업의 매출 총계는 2777조원으로 전년보다 8.2% 늘었고, 영업이익은 223조원으로 30.2%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유통이 50곳으로 가장 많았고 ▲ 건설·건자재(46개) ▲ 자동차·부품(45개) ▲ 석유화학(44개) ▲ IT·전기전자(37개) ▲ 보험(32개) 등의 순이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공시의무집단기업 60개 그룹 가운데서는 SK그룹 계열사가 23곳이나 500대 기업에 포함돼 가장 많았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명절 연휴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
휘발유·경유값 급등세…연중 최고치
광주 남구, '침수피해' 소상공인
추석연휴 귀성·귀경길 사고 막는
"사회 초년생 男 주식·펀드 선호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태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