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금융
     
검사 사칭하며 사기행각…보이스피싱 '주의보'
2018년 07월 10일 (화) 13:25:40 이지하 기자 happyjh@smedaily.co.kr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최근 검사를 사칭한 사기범이 가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홈페이지와 공문을 만들어 돈을 뜯어내는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사기범은 본인이 서울중앙지검 검사라며 "대포통장 사기에 연루됐으니 자산 보호를 위해 통장 돈을 모두 인출해 전달하라"고 요구했다.

사기범은 피해자들에게 수사공문을 보여주겠다며 숫자로 이뤄진 홈페이지 주소를 불러줬다. 이는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와 거의 똑같은 가짜사이트였고, 사기범은 가짜 홈페이지에서 '나의 사건조회' 메뉴를 선택하도록 유도했다.

   
▲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 모습.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피해자들이 성명과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사건 개요와 위조된 서울중앙지검 공문이 화면에 떴고, 위조 공문에는 검찰총장 직인까지 넣었다. 특히 피해자가 해당 사이트가 진짜인지 확인하려고 둘러볼 것을 대비해 다른 메뉴를 클릭하면 실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 해당 메뉴화면으로 접속되도록 설정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사기범들이 인터넷 주소를 바꿔가며 계속 사기 행각을 벌일 가능성이 커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전화를 받으면 일단 의심하고 끊은 뒤 해당 기관 대표번호로 직접 전화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라고 금감원은 당부했다.

웹사이트 주소가 정부기관은 'go.kr' 공공기관은 'or.kr'로 끝난다. 특히 숫자로 된 주소는 가짜일 가능성이 크다. 또한 '녹색·자물쇠가 없는 사이트'는 가짜로 의심해야 한다. 금융회사 홈페이지는 대부분 주소창 색깔이 녹색이고 자물쇠 그림을 사용한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지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호실적에 몸값도 '쑥쑥'…시중은행
현대중공업 노사 갈등 격화
[조한규의 프리즘] 왜 ‘가짜뉴스
농심,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
코스피 2100선 회복…비금속광물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