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정치 > 국회
     
투자 안하는 이통3사…현금성 자산 7년간 2배로
2018년 10월 22일 (월) 08:38:05 이수정 기자 yesri777@smedaily.co.kr

[중소기업신문=이수정 기자] 이동통신 3사의 현금성 자산이 7년사이 2배로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한국거래소의 '코스피 상장사들의 연결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동통신 3사의 현금성 자산은 작년 말 3조8358억원으로 파악됐다. 이는 2010년 1조7893억원의 2.1배에 달하는 것이다. 현금성 자산은 현금과 수표, 예금 등 자산으로, 소비자 등을 위한 투자 여력을 의미한다.

이통3사의 현금성 자산 증가율은 같은 기간 자산총액 증가율 45.3%를 크게 웃돌았다. SK텔레콤이 현금성 자산은 1조4577억원으로 2010년 3575억원의 4.1배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SK텔레콤의 자산총액은 76.3% 증가했다.

KT는 현금성 자산이 가장 많았다. KT의 현금성 자산은 작년 말 1조9282억원으로, 2010년 8943억원의 2.2배로 늘었다. 반면 7년간 KT의 자산총액은 22.7% 증가하는데 그쳤다.

LG유플러스는 작년 말 현금성 자산이 4499억원으로 2010년 5375억원보다 876억원 줄었지만 2008년 501억원에 비해서는 9배에 달했다. LG유플러스의 자산총액은 2010년 이후 40% 증가했다.

7년간 이통3사의 현금성 자산 증가율이 자산총액 증가율을 크게 웃돌면서 이통3사가 소비자를 위한 투자보다 곳간 채우기에 급급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작년 현금성 자산이 전년보다 8870억원 줄기는 했지만 자산총액 대비 비율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는 지적이다.

박 의원은 "이동통신사들이 소비자를 위해 투자할 수 있는 여력은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의 통신비 부담을 덜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