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생활유통/소비자 | 소비자고발
     
"아기 과자, 영양성분 표기 성인 기준"
2019년 03월 04일 (월) 09:06:07 박진호 기자 pjh099@smedaily.co.kr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영·유아용 과자에 섭취 권장연령이 제대로 표시돼 있지 않고 영양성분도 성인 기준으로 표기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는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영유아용 과자 30종(남양유업·매일유업·보령메디앙스·일동후디스·풀무원)을 조사한 결과 섭취 권장연령을 표시한 제품이 하나도 없었다고 4일 밝혔다.

영양성분도 모두 섭취 대상인 유·아동을 기준으로 하지 않고 성인 기준으로 표기하고 있었다. 영유아는 나트륨, 당 등 영양성분 권장량이 성인과 비교해 크게 적은데 성인 기준으로 표기된 사실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아이에게 먹일 경우 과다 섭취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실제 영유아의 나트륨 일일 권장량은 120mg∼1000mg으로 성인(2000mg)보다 크게 적고, 가공식품을 통한 당 섭취도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성인 권장량은 50g인 반면 영유아는 13.8∼35g으로 차이가 크다.

컨슈머리서치가 이번에 조사한 과자 30종은 2015년 조사에서는 모두 권장연령을 제대로 표기하고 있었다. 또 17개 제품은 영양성분도 유·아동을 기준으로 표시하고 있던 제품이다.

3년 만에 표기가 달라진 것은 식약처 규정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영유아 식품이 더 위생적이고 안전하게 제조될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살균 또는 멸균 공정을 거치는 등 제조·가공 기준을 갖춰야 영아 또는 유아를 섭취대상으로 표시해 판매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강화했다.

그러나 과자류의 경우 재료 특성상 멸균 공정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보니 영유아용 식품으로 허가받지 못한 채 일반 식품으로 판매할 수밖에 없어 월령 표시 등도 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컨슈머리서치는 "영유아 식품의 안전 기준 강화도 중요하지만, 현실과 동떨어진 규제 강화로 사각지대가 생긴 만큼 이를 보완하고 명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해법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봄 분양시장 '기지개'…다음주 견
"한국, 美 환율 보고서 집중견제
금리 2%대 청년층 전월세 보증금
10대 그룹 상장사 보유 토지가액
반도체發 '쇼크' 어쩌나…먹구름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