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정치 > 국회
     
"초고압 송전탑 강원·경기·충남에만 수두룩"
2019년 10월 15일 (화) 08:52:25 김경호 기자 ekfqkfka@daum.net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초고압 송전탑이 강원, 경기, 충남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은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별 송전탑 현황' 자료에 따르면 765kV 초고압 송전탑은 27개 지자체에 1천40개가 설치돼 있었다.

지역별로는 강원 횡성이 85개로 가장 많았고 강원 정선 83개, 충남 당진 80개, 충남 예산 71개, 강원 삼척과 경남 밀양 각 69개, 강원 평창 63개, 경기 양평 62개 등이 뒤를 이었다.

광역별로는 강원도 334개, 경기도 251개, 충남도 237개 순이었다. 3개 지역에 전국 초고압 송전탑의 79.0%가 집중돼 있는 셈이다.

초고압 송전탑 설치로 인한 주민 반발도 꾸준히 발생했다. 강원 홍천군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는 8월 26일 홍천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와 한전은 지역을 통과하는 동해안∼신 가평 500㎸ 초고압 직류 장거리 송전망(HVDC)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미 20여년전 남면에 765㎸ 송전탑이 들어서 생명위협과 재산상 손해 등 많은 고통을 감수해 왔는데 이번에는 주민 피해 조사도 없이 추가로 설치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전남도의회는 3월 13일 본회의를 열고 '완도~제주 간 초고압 직류 송전선로 건설사업 중지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송전탑이 설치된 전국 228개 지자체 중 201곳은 초고압 송전탑이 한 개도 없어 지역별로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광역별로는 서울, 인천, 대전, 대구, 광주, 전북, 전남, 제주의 경우 765kV 송전탑이 전무했다.

어 의원은 "초고압 송전탑 설치 지역 주민은 건강과 재산권에 큰 피해를 보는 만큼 설치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