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정치 | 조한규의 프리즘
     
[조한규의 프리즘] ‘김진표 카드’는 적합한가
시민단체 인선 반발 움직임에 ‘진영 논리’로 격하
연대와 융합 통한 혁신성장 추진 적합 인사 필요
2019년 12월 09일 (월) 09:10:27 조한규 webmaster@smedaily.co.kr

“최근 한국 시장을 보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즉 디지털 변혁이 시장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중략)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인한 현재의 급격한 세계시장 변화에 클라우드 모바일 빅데이터 및 분석 소셜의 4가지 근원기술과 AI AR/VR Next Gen Security IoT Robotics 3D printing의 6개 혁신 촉매기술이 기여하고 있다. (중략) 조직의 성패는 이러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얼마나 잘 수용하는가에 달려 있다. 따라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얼마나 전사적인 결정(Determination)을 통해 조직의 핵심(Core)에 변혁을 만들어 내는가 하는 과제가 모든 조직이 추구해야 할 핵심 역량이라 생각한다.” 정민영 한국IDC 대표이사가 한국정보산업연합회의 ‘Journal of ICT Leaders 가을호’에서 주장한 내용이다.

2000년대 초반 ‘혁신’은 이노베이션(innovation)이었다. “이노베이션은 신상품의 생산 신생산방법의 도입 신시장의 개척 신자원의 개척 신조직의 달성(예컨대 독점)”이라고 해석했던 슘페터(Schumpeter, J.A.)의 주장을 그대로 따라던 것이다. 그래서 ‘혁신’은 기술혁신, 시스템 개선, 제도개혁 등으로 이해됐다.

그러나 2020년에 접어들면서 ‘혁신’은 이노베이션을 넘어 형질전환(形質轉換)을 의미하는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이 됐다. 즉, 디지털 기술을 사회 전반에 적용해 전통적인 사회 구조를 혁신시키는 것으로 봤다. 따라서 ‘트랜스포메이션’은 기업에선 사물 인터넷(IoT)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솔루션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플랫폼으로 구축·활용해 기존 전통적인 운영 방식과 서비스 등을 혁신하는 것을 의미하게 됐다. 

마찬가지로 우리 정부도 이제 ‘이노베이션’을 넘어 ‘트랜스포메이션’을 지향해야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용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5대 국정목표의 하나인 ‘더불어 잘사는 경제’의 26개 과제 가운데 ‘혁신’이란 단어가 들어간 것으로는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서비스 산업 혁신’, ‘민생과 혁신을 위한 규제 재설계’, ‘자율과 책임의 과학기술 혁신 생태계 조성’, ‘혁신을 응원하는 창업국가 조성’등 4개 과제가 있다. 이 정도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한다고 보기 어렵다. 정부의 DNA를 바꾼다는 차원의 혁신이 절실하다.

문재인 정부가 반환점을 돌면서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 총리를 새로 선임해 국면도 전환하고 경제도 살리겠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그 콘셉트(Concept)가 잘못됐다. 이노베이션 시대의 콘셉트인 ‘경제총리’라고 하니 참으로 답답하다.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른바 ‘경제통’이어서 적임자라는 생각은 진부하다. 김 의원은 5일 ‘파이낸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포용적 혁신성장’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재벌들도 이제 내부 사내 벤처조직으로 안 바꾸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전 세계 경제가 하나의 시장으로 통합되면서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혁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선 전 세계 구석구석에서 끊임없는 기술혁신형 스타트업들의 도전이 있어야 한다. 그중 최고 엘리트들의 창업도전이 있어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그게 안 된다. (중략) 새로운 성장동력이 필요하다. 그것은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스타트업밖에 없다. 그걸 준비해 드라이브를 걸었는데 몇몇 사람으론 한계가 있다. 그래도 노력해서 성과가 나오고 있는데 제2벤처붐 조성을 위한 기술혁신 육성방안 등이 내년 정부 경제정책방향의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다. 내가 만약 총리가 될 수 있다면 이걸 드라이브 걸어 만들어내겠다.”

그는 마치 총리에 내정된 듯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스타트업’, ‘제2벤천 붐 조성’에 집중하겠다고 한 것이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니다. 2000년대 초반이라면 이런 설명은 크게 먹혔다. 그러나 김 의원은 ‘혁신’을 이노베이션 차원에서 이해하고 있을 뿐이다. ‘트랜스포메이션’에는 접근도 못했다. 오늘의 시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이런 생각을 지닌 ‘경제통’이라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하지 않다.  

‘트랜스포메이션’은 단순히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거나 IT플랫폼을 전환한다고 해서 성취되는 것이 아니다. 모든 기업이 전사적으로 통일된 디지털 전략을 세워야 가능하다. 노조 금융과의 연대 융합을 통해 클라우드 모바일 빅데이터 및 분석 소셜의 4가지 근원기술과 AI AR/VR Next Gen Security IoT Robotics 3D printing의 6개 혁신 촉매기술의 꽃을 피울 수 있어야 성공할 수 있다. 정부는 언론 시민단체와 함께 이것을 지원해야 한다. 그래야 ‘트랜스포메이션’이 이뤄진다. 그리고 진정한 ‘혁신성장’은 여기에서 출발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의원은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가 총리 인선에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일부 시민단체나 언론은 지나치게 진영논리 싸움을 벌인다. 내편 아니면 적이다. 자기 진영에 속하지 않으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끌어내리는 게 참 안타깝다. 우리처럼 이래선 사회가 발전할 수 없다. 그런 시민단체나 언론은 긴 안목으로 보면 결코 신뢰받기 어렵다.” 

   
 

할 말을 잃게 한다. 참여연대 경실련 지식인선언네트워크 민주노총 종교단체 등을 ‘적’으로 돌리고 어떻게 ‘연대와 융합을 통한 혁신성장’을 추진하겠다고 하는 것인가. 시대와 동떨어진 생각이다. 언론 노조 시민단체의 전폭적 지원 없이는 진정한 혁신, 즉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룰 수는 없다. ‘혁신성장’은 물 건너갈 수밖에 없다. 차기 총리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참 뜻을 제대로 이해하고 경제계 노조 언론 시민단체와의 연대와 융합을 통해 혁신성장을 추진할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 과연 ‘김진표 카드’는 적합한가.

조한규 중소기업신문회장 정치학박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조한규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