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산업
     
잇단 BMW 화재 사고로 국토부 책임론 비등
수년간 차 불타는데 '부실대응' 논란…“사정당국 ‘검은 유착 의혹’ 짚어봐야”
2018년 08월 06일 (월) 13:18:22 김경호 기자 ekfqkfka@daum.net
   

[중소기업심문=김경호 기자] 끊이질 않는 BMW 차량 화재 사고로 정부도 도마 위에 올랐다. 최근 수년간 유독 한국에서만 수십대의 BMW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국토교통부가 제조사의 말만 듣고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서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급기야 BMW의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하면서 신뢰도에 심각한 균열이 생긴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항공업계와 국토부의 검은 유착을 의미하는 이른바 ‘칼피아’ 의혹이 BMW 사태에서도 재현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전남 목포 BMW 서비스센터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았던 BMW 차량이 주행 중 불이 났다. 이에 국토부는 직원들을 보내 해당 서비스센터에 대한 실태 조사를 벌였다.

앞서 BMW는 차량 화재 사고가 잇따르면서 관련 차량 10만6000여대 전체에 대해 리콜을 결정하고 원인으로 의심되는 디젤 엔진의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를 교체하기로 국토부와 합의했다. 하지만 이렇게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에서마저 화재가 발생하면서 심각한 차체 결함도 의심되는 상황이다.

BMW 측은 "안전 점검을 철저하게 하지 못한 직원 실수"라는 입장이지만 BMW가 사고 원인으로 지목한 EGR 밸브·쿨러 외에 다른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의심은 깊어지고 있다. 
BMW는 2015~2016년부터 심각한 결함을 알고도 방치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그때마다 BMW는 '원인 미상'이나 '운전자 관리 소홀'을 원인으로 지적해왔다.

국토부에도 불똥이 튀고 있다. 유독 한국에서만 수십대의 BMW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국민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데도 그동안 대체 무엇을 했냐는 비판이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국토부는 최근 차량 화재 발생 숫자조차 제대로 파악을 못해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국토부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사건을 모니터링해 왔다는 입장이지만 지난 4월까지 올해만 10건이 넘는 차량 화재 사고가 발생하고 환경부가 EGR 리콜까지 승인했는데도 그동안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환경부 역시 EGR 밸브·쿨러 결함에 따른 화재 위험 가능성을 알고도 국토부에 알리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국토부가 민관 합동 조사를 추진하는 등 뒤늦게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늑장 대처 비판은 피해가기 힘들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BMW에 대한 조사가 여론 눈치보기식 졸속으로 끝나지 않도록 철저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칼피아’ 등 과거 국토부 직원들이 기업들과의 검은 유착 의혹에 휘말려왔다는 점에서 이번 BMW 차량 화재 사고에 대한 늦장 대처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정당국이 그 배경을 면밀하게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자수첩> 조현준 효성 회장의
빚 쌓이는 中企·자영업자…비은행
BMW코리아, 긴급 안전진단 14
신한금융, 그룹통합 금융플랫폼 '
우리은행,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태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