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산업
     
포스코그룹, '투명경영' 아직 멀었나
최정우 회장 취임 후에도 잇따른 비리 의혹
2019년 03월 14일 (목) 14:36:43 김두윤 기자 one@smedaily.co.kr
   

[중소기업신문=김두윤 기자] 최정우 회장이 사령탑에 오르면서 과거 포스코를 뒤흔들었던 정경유착의 ‘흑역사’를 말끔히 씻어내고 재도약을 예고했던 포스코그룹이 또다시 비리 의혹으로 멍들고 있다. 최근 산재 은폐 의혹에 이어 이번엔 협력업체 금품수수 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됐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대구지검은 지난 13일 검사와 수사관 6∼7명을 보내 포항 본사 내 투자엔지니어링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현재 압수물 분석에 한창인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은 설비 공사 등을 담당하는 부서로 이번 압수수색은 포스코와 협력업체 사이 벌어진 금품 수수 비리 의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일감 수주를 조건으로 협력업체의 금품로비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최근 노동자 사망사고와 관련 산재 은폐 의혹으로 경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진지 불과 한달만에 이뤄졌다. 지난달 포항제철소 인턴사원을 교육하던 50대 직원이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사건 초기 사인이 심장마비로 알려졌지만 부검결과 사망 원인이 장기 파열로 조사되면서 유족들은 산재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유족 현장 조사시 사측이 실제 사고 발생 장소와 다른 장소를 보여줬다는 주장도 나왔다. 지난해 한 해 동안만 5명의 포스코 노동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이달 초 민자 고속도로 방음벽 설치 공사 관련 비리의혹으로 포스코건설이 참고인 성격으로 압수수색을 받은 것까지 하면 포스코그룹은 올해만 3번째 사정당국의 압수수색을 받은 셈이다.

과거 국정농단, 정경유착, 비자금 은폐 등 각종 의혹으로 국민 불신을 자초했던 포스코는 지난해 내부출신인 최 회장이 지휘봉을 잡으면서 재도약을 예고했다. 최 회장은 ‘With POSCO’를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하면서 상생과 소통경영을 약속했다. 최근에는 저출산과 청년실업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내부출신이 회장이 되면서 그동안 포스코 잔혹사로 불렸던 낙하산 논란도 사라졌다.

이런 상황에서 포스코가 또다시 각종 의혹으로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최 회장이 제시한 비전도 빛이 바래는 모양새다. 신뢰도 회복을 위해서라도 최 회장이 협력사에서 일감을 조건으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이번 의혹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서야한다는 지적이다.

포스코그룹의 한 관계자는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 “외부에서 시작된 일이라 압수수색과 관련해 내부에서 아직 특별하게 파악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두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봄 분양시장 '기지개'…다음주 견
"한국, 美 환율 보고서 집중견제
금리 2%대 청년층 전월세 보증금
10대 그룹 상장사 보유 토지가액
반도체發 '쇼크' 어쩌나…먹구름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호정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