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신문 :::
> 뉴스 > 경제 > 생활유통/소비자 | 소비자고발
     
소비자들이 중고폰 거래를 꺼리는 이유는?
2019년 09월 02일 (월) 15:14:24 박진호 기자 pjh099@smedaily.co.kr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휴대전화 이용자의 절반가량은 '사기'에 대한 우려 등으로 중고폰 거래를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링크의 중고폰 거래 전문 플랫폼 '바른폰'이 오픈서베이를 통해 전국 성인남녀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해 2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6.8%가 중고폰 거래를 해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중고폰 구매 시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 응답자의 74%(복수 응답)가 '사기 거래' 가능성을 꼽았고 '품질 보증 불가'(55.5%), '믿을 수 없는 가격'(24%) 순으로 나타났다.

중고폰을 팔지 않는 이유로는 '개인정보 유출 우려'(55.8%)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어디에 팔아야 할지 잘 몰라서'(32.3%), '제대로 된 가격을 받지 못할까 봐'(31.8%), '파는 것 자체가 귀찮음'(26.8%) 순으로 나타났다.

중고폰 거래 시 가장 불편했던 점으로는 '시세 비교의 어려움'(42.7%)과 '불투명한 거래 프로세스'(39%)를 꼽았다. 중고폰을 사고팔 때는 주로 '온라인 중고장터'(42.3%)나 '통신매장'(29.6%)을 이용한다고 답해 여전히 개인 간 거래가 주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중소기업신문(http://www.sme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조직도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중소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2392 | 등록일 : 2012년12월18일 | 제호 : 중소기업신문 | 발행인·편집인 : 신진호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 556 성우빌딩 7층 | 발행일자 : 2012년12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환미 | 대표전화 : 02)832-6115 | Fax : 02)3423-0228
Co pyright 중소기업신문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smedaily.co.kr